[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일본] 책을 빌려주는 사람이 돈을 지불하는 「누구나 사서」의 사설 도서관이 전국으로 확대

2023년 01월 18일 | 관련, 서비스 | 코멘트 0개

공원이나 시민회관 등과 함께, 공공 시설의 대표격으로 여겨지는 도서관. 지금, 일반인이 하나의 책장을 유상으로 빌려, 자신의 책을 무료로 대여하는 ‘한 상자 책장 오너제’의 사설 도서관이 전국 각지에서 늘고 있습니다. 행정의 손을 전혀 빌리지 않고, 한 상자 책장 오너의 월액 이용료만으로 흑자 운영에 성공하고 있다고 해서, 그 비밀에 다가갔습니다.

시즈오카현 야이즈시의 야이즈역 앞 거리 상가에 있는 “모두의 도서관 산카쿠”. 한 상자 책장 오너제를 도입한 사설 도서관 제1호가 되었다
<시즈오카현 야이즈시의 야이즈역 앞 거리 상가에 있는 “모두의 도서관 산카쿠”. 한 상자 책장 오너제를 도입한 사설 도서관의 제1호>

책을 좋아하는 일반인이 도서관의 주인이 될 수 있는 획기적인 사설 도서관 ‘모두의 도서관 산카쿠(이하, 산카쿠)’가 전국으로 확대 중입니다. 개관 준비 중인 도서관도 포함하면, 사설 도서관의 수는 약 50개에 이릅니다. 「이렇게 늘어나면 프랜차이즈로 해서, 라이센스료를 받으면 괜찮겠네요」라고 농담해 웃는 것은, 지역의 과제 해결이나 커뮤니티 만들기를 담당하는 일반 사단법인 트리너스의 대표 이사·도이 준야씨(28세)입니다. 제1호가 되는 산카쿠를 2020년 3월 시즈오카현 야이즈시의 야이즈역 앞 거리 상가에 오픈한 인물입니다. 그는 “공공서비스에 대한 시민 한사람 한사람의 당사자 의식을 키워 개인이나 민간에 의해 행정의 일부가 담당하는 ‘사설 공공’을 추진하는 사회 실험의 장으로 열었다”고 말했습니다.

산카쿠를 만들려고 생각한 원래 계기는 대학원 시대의 시찰 장소인 독일 뮌헨에서 지역 공원을 방문한 것이 계기였습니다. 그 곳에서는, 행정이 아니라 시민이 공원의 관리위원회를 설치하여, 잔디 깎기 등의 정비는 물론, 「아이들이 놀 시간이니까 지금만 이동해 주세요」라고 하는, 노숙자 관리까지 하고 있었습니다. “자신들의 공원이기 때문에, 스스로 운영한다는 의식이 당연히 뿌리 내리고 있는 것에 놀랐고 감동했습니다”

일본에서는 시민이 자신을 ‘행정서비스를 받는 손님’이라고 파악하는 의식이 강하다고 합니다. “단지 향후 인구 감소가 진행되면 행정기능이 축소되어 시민 자신이 지역 운영의 일부를 할 필요가 발생합니다.” 그래서 어떻게 뮌헨처럼 원하는 서비스는 스스로 만들 수 있는 당사자 의식을 키울 수 있을까 생각해서 만든 모델 케이스로서 지역 주민이 주도하는 도서관을 만들자고 생각했습니다. 「도서관으로 한 것은 우연히 내가 책을 좋아했기 때문에 시작했고, 만일 그림을 좋아한다면 미술관을, 야외를 좋아한다면 공원을 선택했을 것입니다.」

공유형 서점을 힌트로 한 상자 책장 오너 제도를 착상

처음에는 「장서를 늘어놓은 스페이스 겸 자신의 오피스」를 임대하고, 집세나 수도광열비는 스스로 부담하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주위로부터,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자신의 지갑에서 비용을 꺼내지 않고 운영할 수 있는 형태로 해야 한다”고 어드바이스 받고, 운영 경비를 지불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 끝에, 개개인이 선반에 도서를 늘어놓고 판매하는 공유형 서점의 존재를 알게 되었고, 거기로부터 한 상자 책장 오너 제도를 착상하고, 책장 주인들이 지불하는 책장의 월액 이용료로 경비를 충당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나 세계관을 사람에게 전할 수 있다면, 다소,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적지 않았습니다. “돈을 지불하는 것으로 오너 자신에게, “이 도서관은 내 자신의 거처라서, 정기적으로 다니고, 주체적으로 운영에 종사하자”라고 당사자 의식이 싹텄다고 생각했습니다. 거기서 굳이 월액 2000엔이라고 하는, 다소, 부담감이 있는 금액을 설정했습니다」

오너를 모집하기 위해, 만나는 사람에게 조심스럽게 말을 걸었지만, 처음은 비난의 폭풍이었다고 합니다. 「돈을 지불하면서 자신의 책을 타인에게 빌려준다니, 사기꾼 같은 구조」라고까지 말했습니다. 그래도 100명 가까운 사람들에게 끈질기게 계속 전하자 참여하는 사람이 나왔습니다. 게다가 19년 9월부터 12월에는 사설 도서관 만들기를 호소하는 클라우드 펀딩을 실시해서, 1박스 책장 오너의 권리를 리턴품에 내세웠는데, 목표 금액의 160%를 달성하였고, 8명이 신청서를 올려 총 10명의 오너가 결정되었습니다.

<이하 생략>

[참고 기사 : [일본] 읽고 싶은 책이 늘어선 ‘책장 오너제’ 색다른 도서관이 오픈]


출처 보기

0개의 댓글

댓글 제출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