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도서관은 교육받은 중산층의 품위있는 장소라는 명성에 더 이상 만족할 수 없습니다. Germeringer 시설의 홈페이지를 뒤지고 제안을 조금 찾아보는 사람은 이 모든 것이 끝없이 늘어선 책 등의 먼지 같은 문제가 아니라 미디어 가능성의 다채로운 만화경이라는 것을 금세 확신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필요한 독자와 함께 Upper Bavaria의 디지털 도서관에서 상상할 수 있는 모든 형태의 e-미디어를 빌릴 수 있습니다. 특별히 개발된 앱을 통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서 모든 미디어를 더욱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저녁 심야학습에서는 이용자들이 책장 사이에서 편안하게 지낼 수 있고, 어린 아이들은 나무 액자에 그림 카드를 보여주고 이야기를 소리 내어 읽어주는 가미시바이 시연을 기대해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현대 엔터테인먼트 시대는 도서관에서도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사실을 지나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좋은 오래된 인쇄물도 분명히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이것은 분명히 죽어가는 이 종의 아종에도 적용됩니다. 부국장인 Katia Beese는 “이 도서가 여전히 이용된다는 것이 믿기지 않습니다.”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Germeringer 시립 도서관은 다시 자리를 마련해야 하고 현재 주말까지 “잡지 벼룩시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실, 정기간행물를 독서의 필수불가결함을 나타내는 사람들이 여전히 충분히 있으며, 그들은 대출을 받아 집으로 가져갑니다. 그리고 요즘 누가 벼룩시장에서 오래된 사본을 50센트에 사서 가지고 갈 수 있습니까?

지속적인 관심으로 인해 도서관은 고전 뉴스 잡지부터 생활, 여행, 컴퓨터, 여성 및 언어 잡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장르를 망라하는 70개 이상의 구독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 숫자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때로는 제목이 추가되고 때로는 삭제됩니다. Beese는 설명하고 “Die Yacht”에 와서 독자층이 없었으므로 다시 범위에서 제거되었습니다.

그러나 인쇄된 잡지가 완전히 사라지려면 일련의 디지털 혁신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여전히 ​​미디어 사이에서 “관련 구성 요소”이며 간결한 결론을 찾습니다. “만약 우리가 그것들을 폐지한다면 항의가 있을 것입니다.”

원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