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일본] 문과성 “초중고 학교도서관에 신문의 복수지 배치”에 190억엔 투입, 의문의 목소리 속출

2022년 01월 31일 | 정책


문부과학성이 책정한 2022년도부터 5년에 걸친 학교도서관의 정비계획에서 여러 종류의 종이 신문을 배치하도록 요청한 것에 대해 트위터에서는 미디어에 익숙한 인플루엔서나 국회의원들로부터 회의적 의견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문과성은 공립 초중고학교 등을 대상으로 새로운 정보를 게재한 도서로의 교체 등 아동 학생의 정보환경 정비를 목적으로 1993년부터 5년마다 “학교 도서관 도서 정비 5년 계획’을 책정하고 있습니다. 24일 발표된 ‘ 제6차 계획 ‘에서는 계획적인 도서 갱신 등과 함께 신문의 복수지 배치가 명기되었습니다. 계획에서는 그 이유로, 「선거권 연령의 18세 이상으로의 인하나, 성년 연령의 18세에의 인하에 수반해, 아동 학생이 주체적으로 주권자로서 필요한 자질・능력을 습득하는 중요성을 꼽았습니다.

학교 도서관에 신문지를 배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2017~21년도의 현행 계획에서는, 재정 조치로서 5년 총액으로 150억엔이 계상되었지만, 이번 계획에서는, 5년 총액으로 190억엔으로 증액 되었습니다.

일본신문협회에 가맹하고 있는 전국지, 지방지 발행부수는 2021년 약 3300만부이며  제5차계획의 초년도가 되는 2017년도는 약 4200만부였지만, 지난 5년간 1000만부 가까이 줄었습니다. 신문업계는 생존책의 하나로서 NIE (Newspaper in Education, 교육에 신문을) 캠페인을 오랜 세월 내세우고 있으며, 최근에는 주권자 교육의 일환으로 문과성에 홍보해 왔으며, 이번 예산 증액은 그 로비가 성공한 모습입니다.

그러나 디지털 경험의 조류에 있어, 쇠퇴가 현저한 종이 신문의 구입에 세금을 투입하는 것에 미디어 관계자로부터도 의문이 생기고 있습니다.

수많은 베스트셀러 서적을 다루는 환동사의 명물 편집자 미노와 아츠스케 씨는 트위터에서 ” 머리가 이상해! 누가 종이 신문을 읽는거야?. 세금 낭비 너무..”라고 비꼬았고, 일본 유신 모임의 사와다 료 중원 의원(비례 북관동)은, 전술의 미노와씨의 트윗을 인용하는 형태로, 「원래 기가스쿨(타블렛 한사람 한대) 시대에 190억엔이나 들여 신문을 도서실에 둘 이유가 없다. 게다가, 진행되는 페이퍼리스화, 종이 업계 전체가 생존을 걸어 절기 연마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에만 190억엔의 세금을 투입하는 것으로 시장 원리도 왜곡한다. 세금 사용해 다리를 당기는 최악의 예 ”라고 엄격히 지적했다.

사와다씨도 말하고 있는 것처럼, 기가스쿨등의 디지털경험의 추진이 요구되는 가운데, 학교 도서관이 정보 리터러시의 육성에, 종이에 집착하는 것에의 의문은 특히 강합니다.

전 매일 신문 기자로, 저널리스트의 사사키 슌나오 씨는 트위터로 「 극단화하고 있는 신문이 많기 때문에 여러 종의 신문을 읽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나쁘지 않다고는 생각합니다만, 지금 거기에 왜 예산을 투입할까 하는 느낌. 양질의 웹미디어 읽기 훈련을 도입하는 편이 좋지 않을까」라고 하는 견해를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전 LINE 집행 임원으로, 「MEDIA MAKERS」등의 저서가 있는 타바타 노부타로 씨는 「이런 돈 있다면, 초중고생에게 태블릿 배부하는 비용에 더 예산을 더하면?」라고 코멘트하였습니다.

경제산업연구소의 나카타 오오 수석 연구원도 “ 이런 종이 신문을 두지 말고, 학생이 소지한 단말기에서 주요 미디어의 웹사이트에 자유롭게 액세스할 수 있는 계약으로 해주면 좋은 일이 되겠다 ” 시대의 요청은 디지털경험(DX)입니다. “라고 의문시하고 있었습니다.

원문기사 보기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