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일본의 문부과학성은 24일 도서관 정비에 관한 5개년 계획을 2022년도부터 확정하고 공립초중고등학교에서 도서관에 여러 신문을 비치하도록 각 지방 교육위원회에 통보했습니다.

각 학교에서 신문의 기준 부수를 현행보다 1개씩 늘려서, 초등학교는 2종, 중학교는 3종, 고등학교는 5종으로 했습니다. 국가는 신문비치 비용으로 5년간 합계 190억엔의 지방재정 조치를 강구했습니다.

문부과학성은 새로운 학습지도 요령에서 신문을 교육 교재로 활용하는 것이 자리매김되어 학교 도서관에서의 비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21년도까지의 5개년 계획에서는 약 150억엔의 예산을 지원하였지만, 선거권 연령을 18세 이상으로 낮추는 것과 민법상의 성인 연령을 22년 4월부터 18세로 낮추는 것을 근거로, 학생들이 사회의 과제를 다면적으로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여 배치 증가에 필요한 경비를 담았습니다.

문부과학성에 따르면, 20년 5월부터  학생들의 열람용으로 도서관이나 교실에 신문을 두는 공립 학교는 56·9%에 달해 평균 1·6종의 신문을 놓고 있었다. 공립중학교는 56·8%로 평균 2·7종을, 공립고등학교는 95·1%로 평균 3·5종이었고, 신문을 교육 교재로 하는 NIE의 대처 등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원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