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영국] 도서관에 대한 가디언의 관점: 대출자가 돌아와야 한다.

2022년 02월 18일 | 서비스


[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도서관에 대한 가디언의 관점: 대출자가 돌아와야 한다 <사설>

펜데믹 기간 동안 도서관의 자료 대출은 급격히 감소했지만 웹 사이트 방문은 증가했습니다. 계속적으로 대출이 감소되는 상황에서 도서관 서비스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이용자가 필요합니다.

<책은 소중한 소유물이 될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의 손을 거쳐 당신의 손에 들어오는 책에는 특별한 것이 있습니다.> 사진: Aleksei Gorodenkov/Alamy

도서관은 낭만적이면서도 평범한 장소입니다.
낭만은 읽는다는 것의 낭만이고, 그 속에 담긴 인간의 풍요로운 상상과 배움에 대한 낭만입니다. 도서관에서 지식과 문학 예술(시, 소설, 드라마)에 접근하는 것은 소중하고 값을 매길 수 없으며 배움에 관심이 있는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 특히 젊은이들에게 중요합니다. “도서관은 내가 알고 싶은 것을 알아보기 위해 갔던 곳입니다. 그것은 절대적으로 필수적이었습니다.” 소설가 Zadie Smith 는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해 말했습니다.
도서관의 평범한 측면은 좀 더 물리적입니다. 이것은 건물, 서가, 사물로서의 책, 도서관 카드, 연체료, 컴퓨터, 그리고 공간을 차지하는 몸과 열린 마음을 가진 사람들의 세계입니다. 도서관, 그리고 도서관이 추구하는 자기계발과 쾌락의 원칙을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영국의 도서관들은 견고하지 못한 기반에 있습니다. 이 부문에서 지난 10년 동안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전역에서 약 800개의 도서관 이 사라지면서 대규모로 감소되었습니다.

맨 처음의 COVID 봉쇄는 독서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는데, 그 이유는 바이러스 전염병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게 되고 그것들로부터 탈출하기 위해 강제로 집에 머무르는 사람들이 책에 코를 박고 더 많은 시간을 보낼 것이라는 생각이 자리잡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갈 수 있는 물리적인 장소로서의 도서관, 앉거나 인터넷을 사용하거나 도서관 사서의 조언을 구할 수 있는 장소로서의 도서관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도서관에 관한 최신 데이터에 대해 경각심을 갖게 됩니다. 2021년 3월까지 대출한 책의 수는 7,290만 권으로 전년 대비 56% 감소했습니다. 실제 도서관 방문자의 수도 2억 1460만에서 5970만으로 줄어들었으며, 웹사이트 방문은 18% 증가한 1억 5470만이라는 사실에 눈을 번득이게 됩니다.
물론 이것은 팬데믹 기간 동안 예상할 수 있는 행동입니다. 이 기간 동안 많은 도서관이 문을 닫았고 사람들은 불필요한 접촉을 자제했습니다. 책 판매는 2021년 10년 만에 최고로 상승했으며 특히 소설이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이는 이전에는 도서관을 이용했던 사람들이 대신 책을 구입했을 수 있음을 일부 시사합니다.

집에 있는 개인 서재는 대규모 장서를 갖췄든 어수선한 단일 책꽃이든 상관없이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바람직한 것은 공공 도서관의 방문과 대출도 곧 이전 수준으로 돌아오는 것이어야 합니다. 다른 서비스들과 마찬가지로 도서관에는 이용자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서점들이 어떤 의미에서는 경쟁자로 간주될 수 있지만, 수잔 오를린의 The Library Book에서부터 매트 헤이그의 The Midnight Library에 이르기까지 그들에게 영감을 주었던 책들에서 알 수 있듯이 사실 출판사에서 시인에 이르기까지 이 거래에 관련된 대다수의 사람들은 도서관을 좋아합니다.

이것은 독자가 탐험가라는 낭만적인 개념과 관련이 있습니다. 모든 책(또는 상당수의 많은 책)은 감성이나 이해의 새로운 저장 공간으로 통하는 문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또한 책이 공통의 우리 생활의 일부로 형성되려면 공공의 영역에 책을 위한 공간이 있어야 한다는 인식으로 구체화됩니다. 책은 소중한 소유물이 될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의 손을 거쳐 당신의 손에 도착한 책에는 당신의 호기심을 공유하는 낯선 사람들 사이에서 계속 전달되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습니다.

원문기사 보기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