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수백 개의 도서관이 최근 수십 년 동안 문을 닫았습니다. 폐지할 구체적인 이유가 거의 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노벨상 수상자 VS 나이폴은 1970년대 중반에 고향 트리니다드 토바고에서 영국으로 이사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도서관이 제대로 운영되는 나라에서 살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나는 그의 답변을 이해했다고 말해야 합니다.

저에게 도서관은 항상 생각의 장소였습니다. 독서 하는 것도 이해되지만 무엇보다 혼자 남겨지는 데서 오는 여러 종류의 생각입니다.

리드쾨핑에 있는 집에서 나는 일주일에 한 번, 보통 수요일에 자전거를 타고 시립 도서관에 가곤 했습니다. 나는 엄마 아빠에게 토요일 사탕을 사흘 일찍 달라고 설득했습니다.

도서관과 럼 건포도 초콜릿이 없다면 나는 누구일까요?

한 손에는 초콜릿 케이크를, 다른 한 손에는 쥘 베른이나 알렉상드르 뒤마의 책을 들고 상상의 나래를 펼쳤습니다. 읽지 않으면 LP로 Tintin 책 중 하나를 들었습니다.

도서관에는 학교 운동장이 없었고, 도서관과 Marabou의 럼 건포도 초콜릿이 없었다면 솔직히 나는 누구였을지 궁금합니다.

그래서인지 Vi:s라는 잡지를 읽을 때 본능적으로 반응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해당 잡지의 조사로는 1998년 이후 435개의 도서관이 폐쇄되었음을 보여줍니다.

2020년 말 현재 스웨덴의 290개 지방 자치 단체에 1080개의 공공 도서관이 있습니다. 20년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모든 네 번째 도서관이 사라졌습니다.

몇 년 전 또 다른 방송에서 조사한 내용으로는 학교 도서관의 수가 급격히 감소했다는 것입니다. 2018년에는 국가 학생의 37%만이 사서가 있는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한 가지 설명은 많은 사립 학교가 기능한 한 도서관에 돈을 쓰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비용이 너무 많이 들고, 이익이 감소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분명히 도서관은 국가의 지방 자치 단체에게도 최우선 과제가 아닙니다.

문제의 일부는 물론 대출도 감소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도서관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줄어들면 도서관의 존재를 정당화하기가 더 어려워집니다. 그리고 스웨덴의 도서관에서 정보를 찾는 사람, 대화 및 회의가 책만큼 많은 것을 끌어들이는 장소로 변모시키는 데 오랜 과정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확실히 좋은 전략입니다. 그러나 돈과 투자도 필요합니다.

몇 주 전에 정부는 새로운 도서관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좋습니다. 그러나 더 명확할 수 있었습니다.

노동 조합 DIK는 ​​전략이 “햄릿의 유령보다 창백하다“ 라고 했으며, 학교 도서관을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제안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래도 질문이 살아있어서 좋습니다.

나는 도서관을 방문할 때마다 그곳에서 책을 손에 들고 있는 젊은이들. 도서관을 안식처로 여기는 사람들, 그들을 봅니다.

평소에도 초코케이크를 많이 찾는 편입니다. 그리고 도서관은 거기에 있어야 합니다.

원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