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미국의 보스턴시에서는,  2월19일 토요일에 수십 명의 도서관 직원과 이용자들이 코플리 광장에 있는 보스턴 공립 도서관 계단에 서서 “사랑으로 도서관을 채우십시오”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그들은 이 집회가 마스크 반대 시위대와 관련되어 여러 공공 도서관 내에서 발생한 여러 증오적이고 파괴적인 사건 후에 일어났다고 말했습니다.

한 참석자는 WBZ-TV와의 인터뷰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하고 있던 직원들에게, 많은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며 들어오는 장면을 보는 것은 상당히 불안했습니다.”

중앙과 하이드 파크 공공 도서관에서 두 건의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일부 시위대는 도서관에 몇 시간 동안 머물렀습니다.

또 다른 한 관계자는 “마스크 반대자들에게 3시간 동안 괴롭힘을 당하게 되어 도서관 직원들이 일을 할 수 없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많은 사서들은 지난 2년 동안 자신의 일이 도전적이었고 이러한 사건으로 인해 매우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집회가 화합의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 증오와 따돌림에 맞서 도서관을 다시 안전한 공간으로 만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저는 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안전하지 않다고 느끼기 때문에 지원하기 위해 나왔습니다. 그리고 정책을 시행하려면 지원이 필요합니다.”라고 Erin Murphy가 말했습니다.

Jessica Elias는 8년 동안 사서로 일했으며 도서관 동료들이 표적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제발 중지해주세요. 그리고 당신이 항의해야 한다면, 도서관 직원들은 소리치고 항의할 대상의 사람들이 아닙니다. 우리는 명령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우리 공간을 사용하고 싶다면 규칙을 준수할 것을 요청합니다.”라고 Elias가 말했습니다.

집회 주최측은 도서관 직원과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비상 계획과 더 많은 안전 조치를 마련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원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