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 폭발 이후 복원된 국립도서관 재개관

2022년 02월 10일 | 공간


[해외 도서관 소식은 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보다 신속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번역과 용어를 매끄럽게 수정하지 못하고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레바논 국립 도서관은 2020년 8월 4일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치명적인 폭발 이후 시작된 필요한 복원 작업이 끝내고 목요일에 공식적으로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Mohammad Mortada 문화부 장관에 따르면 Sanayeh의 국립 도서관 건물은 시설과 장비와 함께 폭발로 크게 손상되었습니다. 그는 도서관의 “예방적 보존 계획”에 따라 도서관의 지하 창고로 옮겨졌기 때문에 책 자체는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재개관은 나기브 미카티 총리와 문화, 국방, 에너지, 공중 보건, 경제, 관광, 노동 및 행정 개발부처의 장관들과 함께 주재하는 공식 행사로 치뤄졌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들도 참석했습니다.

미카티 총리는 연설에서 국제원조와 국제통화기금(IMF)과의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경제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국립 기록 보관소를 국립 도서관에 통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카티 장관은 “개혁은 IMF가 요청할 뿐만 아니라 레바논의 이익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며 “불행히도 이러한 개혁은 고통스러울 것이지만 빛을 보고 터널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통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원래 베이루트 시내의 에투알 광장(Place de l’Etoile) 국회의사당에 위치한 국립 도서관은 1979년에 폐쇄되었습니다. 현재 Sanayeh에 있는 건물은 1999년에 인수되었으며 2018년 12월에 다시 문을 열 때까지 거의 20년 동안 건물 개조 공사를 거쳤습니다. 미셸 아운(Michel Aoun) 국가원수가 주재하는 행사 후 얼마지나지 않아 도서관은 유지 보수 작업을 위해 다시 한 번 문을 닫았고 2020년 8월에 추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개관식 전날인 수요일 트윗에서 모르타다는 “생명의 맥박이 국립도서관의 심장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원문기사 보기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