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_1]

[기사 요약]

파주시청사
파주시청사


[일요서울|파주 강동기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청소년들이 마음놓고 갈 곳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여가시간이 생겨도 대부분 인터넷을 할뿐, 신체활동을 하는 경우는 드물다….

[ad_2]

원본기사 보기